<59> 천병년 <우정바이오대표이사 / 제55회 / 2019년도 >
이종운 기자 news@yakup.co.kr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19.11.26 10:13 수정 2020.02.07 16:4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천병년 우정바이오 대표이사
천병년(千炳年) 우정바이오 대표이사는 신약개발 전임상분야에 해당하는 실험동물, 사육장비, 연구수탁, 바이오 인프라 분야를 세계적 수준으로 이끌었으며 이를 통해 국내 신약개발의 성공을 단축 시키고 기술수출을 성공시키는데 크게 기여한 바 있다.

천 대표는 서울대 약학대학을 졸업한 후 제약업계에 투신했으며 이후우정바이오를 설립, 바이오 연구소재와 자원공급, 신약개발크러스트 구축으로 4차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하는 등 제약바이오산업 분야 발전에 크게 공헌했다
천 대표는 예전 우리나라가 의약품 개발과 관련해 필요한 쥐 등 실험용 동물 공급 수준이 형편없었으나, 천대표의 노력 이후에는 국제적으로 공인될 수 있는 실험데이터가 나올 만한 실험동물이 제공되기 시작, 신약개발에 있어 가장 건실한 기반을 제공했다는 관련업계의 평가를 받고 있다.

천 대표는 1989년 (주)우정바이오를 설립한 이후, 바이오 연구 소재와 자원 공급을 통해 신약개발 기반을 다져온 바이오 생명공학 연구의 든든한 동반자이자 조력자로서의 역할 충실히 수행해 왔다.

또한 신약개발클러스터 구축으로 제약회사, 바이오벤처기업의 신약개발인력의 전문화, 시설 및 유지비용의 효율적 절감에 이바지 하였으며 효율적이고 안전한 멸균기술 개발로 제약회사 무균실의 감염문제 해결. 또한, 메르스 사태 시 진원지인 삼성서울병원 및 평택성모병원의 과학적 멸균과 검증으로 사태수습에 기여한 바 있다.


인류의 안전과 연구품질의 향상을 위해 대학 제약회사 정부 연구기관 등과 함께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연구소 및 병원 구축사업을 도모하는 한편 4차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질환모델을 통한 맞춤형 신약개발과 질병조기진단에 필요한 다양한 Bio-marker를 제공하며 immuno-oncology에 기반한 정밀의학 플랫폼 구축을 진행해 오고 있다.

아울러 지난 2008년부터 SPF(Specific Pathogen Free) 실험동물실을 운영해온 경험과 데이터를 바탕으로 환자들을 여러 집단으로 세분화하여 각 집단에 적합한 처치법을 개발, 정밀한 표적치료를 지향하는 정밀의학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했다.

천병년 우정바이오 대표이사는 "지난 30년간 신약개발 지원사업에 젊음과 열정을 다해 노력했는데 동암약의상 수상을 계기로 제약업계 성공에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향후 동탄에 짓는 우정바이오 신약클러스터 개발을 계기로 한국이 신약개발을 주도하도록 더 헌신하겠다고 다짐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고)이노텍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59> 천병년 <우정바이오대표이사 / 제55회 / 2019년도 >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59> 천병년 <우정바이오대표이사 / 제55회 / 2019년도 >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